actrain academy
액트레인 연기학원

NEWS

아카데미 수강생, 에이전시 진행작품의 최신 기사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에이전시] 조진웅X김무열, '대외비'로 첫 연기 호흡(종합)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조진웅과 김무열이 신작 영화 ‘대외비’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다. 두 배우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외비’(감독 이원태)는 1990년대 부산, 성공하기 위해 온갖 짓을 다 하며 악다구니를 쓰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느와르 장르의 영화. 조진웅이 먼저 제안을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인 가운데, 11일 OSEN 보도를 통해 김무열의 캐스팅 소식이 알려졌다.

김무열은 최근 ‘대외비’의 시나리오를 긍정적으로 검토했다는 전언이다. 아직까지 계약을 확정한 건 아닌데 구두로 출연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두 사람의 출연이 성사된다면, 연기파 배우들이 만들어갈 또 한 편의 느와르 영화를 맛볼 수 있을 전망이다. 2020년 상반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며 개봉은 미정이다.

조진웅은 현재 극장 상영 중인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가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며 지난해에 이어 흥행 배우의 저력을 입증했다.

김무열도 자신에게 맞는 캐릭터와 작품을 택하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이원태 감독과 ‘악인전’(2019)을 통해 72회 칸 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은 그는 내년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와 ‘도터’(감독 손원평)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두 배우와 이원태 감독이 만들 ‘대외비’가 어떤 색깔로 스크린에 등판할지 예비 관객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watch@osen.co.kr

[사진]OSEN DB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